MY MENU

주변관광

문경새재도립공원

* 다양한 볼거리로 유명한 곳, 문경새재도립공원 *

백두대간의 조령산 마루를 넘는 새재는 예로부터 한강과 낙동강 유역을 잇는 영남대로 상의 가장 높고 험한 고개였다. 새도 날아서 넘기 힘든 고개, 억새풀이 우거진 고개, 또는 하늘재와 이우리재 사이, 새로 된 고개 등의 뜻으로 새재라는 이름이 지어졌다. 임진왜란 이후, 이곳에 주흘관, 조곡관, 조령관 등 3개의 관문(사적 제147호)을 설치하고 국방의 요새로 삼았다.
문경읍에서 서북쪽으로 깊은 협곡을 따라 3.5km 가면 조선 숙종 34년 (1708년)에 쌓은 영남 제 1관문인 주흘관문에 이르며, 3km 더 가면 제 2관문인 조곡관, 이곳에서 3.5km 떨어진 곳에 제 3관문인 조령관이 있다. 이 일대를 1981년 도립공원으로 지정했다. 문경의 3관문을 품고 있는 주흘산(1,106m)은 관문까지의 험한 계곡에 이루어진 풍치가 매우 뛰어나며, 여궁폭포, 혜국사, 용추, 원터, 교귀정 등의 명소가 있다.
최근에는 KBS 촬영장이 들어서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경복궁, 광화문, 사정전, 동궁전, 궐내각사, 양반집, 초가집 등에서 대왕세종 촬영장을 감상하실 수가 있다. 또한 선덕여왕과 SBS 제중원, KBS 추노 등이 촬영되어 드라마 장소를 볼 수 있는 곳이다. 역사 속으로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고, 문경새재도립공원을 걸으면서 아름다운 풍광도 관람할 수 있는 곳이다. 사극과 현대물이 수시로 촬영되는 곳이기에 움직이는 무대에서 좋은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곳이다. 제1관문인 주흘관에서 제3관문인 조령관까지는 약 6.5km로 왕복 4시간 정도 걸리는 길이지만 길이 완만하고 나무가 우거져 있어 가벼운 트레킹 코스로 인기다. 조곡관 뒤편의 약수터에서는 휴식을 취하기 좋다. 발 씻는 곳이 따로 있어 편안하게 맨발로 산책하기 좋다.

문경새재 오픈세트장

다양한 유적을 경험하기 좋은 사극 세트장

문경새재 도립공원에 있는 문경새재 오픈세트장은 한국방송공사에서 고려 시대 배경을 가진 사극을 촬영하기 위해 만든 곳이다. 2000년 당시 65,755㎡의 부지에 왕궁 2동, 기와집 42동, 초가 40동, 기타 13동으로 세운 국내 최대 규모의 사극 세트장이다. 이곳에 세트장을 설치하게 된 이유는 문경시 가은이 후백제 견훤의 출생지이고, 주변의 산세가 고려의 수도 개성의 송악산과 비슷할 뿐만 아니라 옛길이 잘 보존되어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대조영, 태조왕건, 근초고왕, 광개토태왕, 공주의 남자, 광해, 낭만자객 등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의 촬영 장소로 주목을 받았다. 현재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한 세트장을 허물고 70,000㎡ 부지에 광화문, 경복궁, 양반집 등 103동을 건립하여 조선 시대 모습으로 새롭게 건설되었다. 또한 이곳은 문경새재 도립공원 안에 있어 다양한 유적을 경험하고, 자연생태공원과 옛길 박물관 등 여러 문화시설을 즐기기 좋다.

문경새재 자연생태공원

* 문경의 생물 자원을 연구하고 보존하는 곳*

문경새재 일원의 생물자원을 연구하고 전시하기 위해 2007년 10월 18일 문을 열었다. 탐방객들이 자연관찰과 생태체험이 가능하도록 39,452㎡의 부지에 교목, 관목, 화초류 등 175종 206,895본의 식물을 조성하였다. 문경새재자연생태공원은 문경새재의 생물자원을 연구보존하여 전시한 자연생태전시관과 야외생태학습 및 체험을 할 수 있는 자연생태공원, 문경새재 옛길 주변으로 25개소에 생태학습을 할 수 있는 해설판을 설치한 자연생태관찰지구 외, 야생화단지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자연생태공원은 서식환경적으로 생태습지, 생태연못, 건생초지원, 습생초지원, 야생화원으로 나누어 조성하였으며 각 구역별로 다양한 생물을 관찰할 수 있다. 또한 문경새재자연생태공원은 전국에서 가장 우수한 자연경관 및 생물자원이 잘 보존되어 있는 문경새재도립공원과 KBS촬영장, 옛길박물관, 석탄박물관, 철로자전거 등이 다양한 체험시설 및 문화시설과 인접해 있으면서 자연관찰과 생태체험을 함께 할 수 있다.

옛길박물관

길 위에서 역사를 만난다, 옛길박물관(문경새재 박물관)

제1전시실(주흘실)에는 문경관문, 영남대로, 문경의 전투, 경상감사 도임행차(慶尙監司到任行次), 제2전시실(조곡실)에는 문경의 문화와 의·식·주생활, 집과 모둠살이, 신앙과 의례, 생업기술 등에 관한 소장품 및 자료를 전시하고 있다. 제3전시실(조령실)에서는 굽다리접시·토기항아리 등 신라시대 토기가 주를 이루는 매장문화재, 1724년(경종 4) 도화서(圖畵署) 화원(畵員) 이치(李治)가 그린 옥소(玉所) 권섭(權燮) 영정(影幀), 선조(宣祖)가 홍인걸(洪仁傑)에게 하사하였다고 전해지는 어필(御筆) 및 홍인걸의 유품인 투구, 김승주 삼공신(三功臣) 회맹록(會盟錄) 판본(板本), 주두업(周斗業) 지석(誌石) 등에 관한 전시가 이루어지며, 야외에는 금학사지삼층석탑, 서낭당, 연자방아, 옹기와 장독대 등이 있다. 이러한 옛길관련 문화유적은 이름만 남아 있는 것이 아니라 오늘날에도 살아있는 ‘길’로서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고 있다. 옛길박물관은 이러한 문경의 역사 문화적 정체성을 잘 나타내기 위하여 건립된 박물관으로 당초 향토사 중심의 문경새재박물관을 리모델링하여 2009년 재개관하였다. 옛길 위에서 펼쳐졌던 각종 문화상을 옛길박물관에 담아내고 있다.

문경철로자전거(레일바이크)

* 국내 최초의 철로 자전거, 문경 철로자전거(레일바이크) *

20여 년 전 석탄을 실어 나르던 철로가 이젠 관광 자원으로 변모하여 전국 최초로 철로 위를 달리는 ‘문경 철로 자전거’로 태어났다. 문경이 광산업으로 활발했던 시절에 석탄을 실어 나르던 철로를 이용하여 관광 자원으로 개발한 것으로 우리나라 최초의 철로자전거이다. 문경 팔경 중 제1경으로 꼽히는 진남교반 주변에 있으며, 영강변을 따라 이어지는 철로 위에서 주변의 산세와 풍경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더욱 운치를 느낄 수 있다.
* 문경 철로자전거를 즐기는 다양한 코스 *
왕복 4㎞의 거리를 운행하며 탑승 장소는 문경시 마성면 신현리에 있는 진남역과 불정동의 불정역이다. 제1코스는 진남역을 출발하여 불정역 방향의 2㎞(왕복 4㎞)이며, 제2코스는 불정역 출발, 주평 방면의 1.8㎞(왕복 3.6㎞)이다.
[승차기준]
■ 진남역, 가은역(가은사업단지입구) : 철로자전거 1대당 승차인원은 성인 4명
■ 불정역 : 철로자전거 1대당 승차인원은 성인 2명, 만 12세 이하 어린이 2명 또는 성인 1명 추가 승차 가능

석탄박물관

* 석탄에 대한 모든 것을 알 수 있다, 문경석탄박물관 *

야외전시장에는 권양기와 티플러·광차·공기압축기·인차(人車)·기관차 등이 전시되어 있으며, 순직 광산노동자들을 추모하는 진폐순직자위령비가 세워져 있다. 폐광 직전까지 활용되었던 실제 갱도를 전시실로 꾸민 갱내전시실에는 현대식 굴진막장과 기계화된 채탄막장·붕락체험장 및 안전검사 광경·구호활동 모습·갱내식사 장면 등이 전시되어 있다. 문경석탄박물관은 연탄 모습으로 꾸민 외관이 인상적이며, 석탄과 관련된 산업, 생활사 등을 전시라는 기법을 통해 관람객들에게 보여주고 있다. 연면적 1805.44㎡ 규모로 1∼2층 중앙전시실과 갱내전시실·야외전시장 등의 시설이 있다. 광산장비 및 광물 787종 4,571점이 전시되어 있으며, 실제 갱도 230m도 전시공간으로 활용된다. 문경석탄박물관 전시실은 중앙전시실(1층, 2층), 야외전시장, 갱도전시장, 광원사택전시관이 있다.

문경온천

* 온천지구에서 즐기는 편안한 휴식 *

문경 곳곳을 바삐 돌아다니느라 쉴 틈이 없었던 발을 위해 문경 온천에 들러보는 건 어떨까요? 문경읍은 경상북도에서 지정된 온천 지구에 걸맞게 두 곳의 문경 온천을 운영하고 있는데요, 문경 온천과 문경 종합 온천 두 군데에서 칼슘 중탄산탕과 알카리탕 모두를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문경CC

* 레저와 골프를 즐기세요! *

문경레저타운은 2003년에 설립하여 문경골프장과 문경새재리조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골프장은 2006년에 퍼블릭 18홀로 개장하였고, 리조트는 42PY, 27PY의 66객실로 2012년 3월에 개장하여 매년 찾아주시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 http://www.mgle.co.kr

문경활공랜드

* 하늘을 가르는 짜릿한 비행을 느껴보세요. *

문경활공랜드는 2002년 패러글라이딩 프레월드컵, 2009년, 2011년 패러글라이딩 월드컵 대회가 열렸던 세계적으로도 아름다운 최고의 활공장으로 극찬을 받고 있습니다.
홈페이지 : http://flyingland.co.kr

주흘산

* 소백산맥의 중심을 이루는 아름다운 산 *

주흘산의 동쪽과 서쪽에서 물줄기가 발원하여 신북천과 조령천으로 흘러드는데, 이 물줄기들은 곳곳에 폭포를 형성한다. 그중 유명한 것이 발원높이 10m의 여궁폭포와 파랑폭포이다. 산기슭에는 혜국사(惠國寺)가 있고, 주흘산과 조령산 가운데에 난 계곡을 따라서는 문경관문(聞慶關門)이 세워져 있다. 그리고 해발 520m에 위치하는 혜국사는 신라 문성왕 8년(846) 보조국사 체징(體澄)이 개창한 고찰로 고려 말 홍건적이 쳐들어왔을 때 공민왕이 난을 피해 이곳에 머물었다는 일화로 유명한 절이다. 주흘산은 조령산, 포암산, 월악산 등과 더불어 소백산맥의 중심을 이루며 산세가 아름답고 문경새재 등의 역사적 전설이 담겨 있다. 또한 예로부터 나라의 기둥이 되는 큰 산(中嶽)으로 우러러 매년 조정에서 향과 축문을 내려 제사를 올리던 신령스런 영산(靈山)으로 받들어 왔다. 문경의 진산(鎭山)이기도 한 주흘산은 ‘우두머리 의연한 산’이란 한자 뜻 그대로 문경새재의 주산이다.

대야산

* 문경의 산 중 명성이 높은 산, 대야산 *

용추폭포 아래에 있는 무당소는 수심이 3m 정도로, 100여 년 전 물 긷던 새댁이 빠져 죽은 후 그를 위해 굿을 하던 무당마저 빠져 죽었다고 한다. 용추폭포 위의 넓은 암반을 지나 대야산 정상으로 오르는 등산로를 따라 20분 정도 오르면, 밤에 계곡의 맑은 물에 비친 달을 볼 수 있다는 월영대(月影臺)가 있다. 예로부터 명산으로 받들어 온 대야산은 여러 기록들에 ‘대야산(大耶山)’으로 적고 있으며 특히 철종 조의 대동지지[(大東地志(1861년 이후 추정)] 에는「大耶山 曦陽山南支上峯曰毘盧爲仙遊洞主山西距淸州華陽洞三十里(희양산남지상봉왈비로위선유동주산서거청주화양동삼십리: 대야산은 희양산의 남쪽 갈래로 제일 높은 봉우리가 비로봉이고, 선유동의 주산이다. 서쪽의 청주 화양동이 30리다)라고 기록하고 있어 대야산 정상을 ‘비로봉(毘盧峯)’으로 부르고 있음을 알 수가 있다.

희양산

* 문경새재에서 속리산 쪽으로 흐르는 신령스러운 암봉 *

희양산은 문경시 가은읍과 충북 괴산군 연풍면의 경계를 이루고 문경새재에서 속리산 쪽으로 흐르는 백두대간의 줄기에 우뚝 솟은 신령스러운 암봉이다. 옛날 사람들은 희양산을 보고 갑옷을 입은 무사가 말을 타고 앞으로 나오는 형상이라고 했다. 지증대사가 희양산 한복판 계곡으로 들어가 지세를 살피니, "산은 사방에 병풍처럼 둘러처져 있으니 마치 봉황의 날개가 구름을 치며 올라가는 듯 하고 계곡물은 백겹으로 띠처럼 되었으니 용의 허리가 돌에 엎드려 있는 듯 하였다"고 감탄한 산이라고 전한다. 태백산을 일으켰던 백두대간 줄기는 여기에서 다시 서쪽으로 휘어지면서 이 일대에서 가장 험준한 산세를 이뤄 놓았고, 이들 산 가운데 가장 빼어난 산이 바로 희양산이다. 남쪽 자락에는 음력 초파일을 전후한 약 한 달 가량을 제외하고는 일반인의 출입이 금지되어 있는 조계종 특별수도 도량인 봉암사가 있다.

포암산

* 조령 5악으로 꼽히는 명산, 포암산 *

인근의 월악산, 주흘산, 조령산 등과 함께 조령5악으로 손꼽히는 포암산(962m)은 월악산국립공원 내 충주시 상모면과 경북 문경시의 경계를 이루고 있는 산이다. 또한 백두대간의 주능선 상에 위치하고 있으며 하늘재(525m)를 경계로 월항삼봉과 연결된다. 소백산의 중심부로 월악산(1,094m), 주흘산(1,108m), 백화산(1,064m)과 더불어 묘한 산세를 이루고 있다. 이 곳의 하늘재는 본디 한훤령으로 불리워졌으며, 조선시대에 조령 관문이 뚫리기 전까지 한반도의 남북을 연결하는 중요한 교통로로서, 그 역할이 사뭇 지대했던 고개이다. 또한 하늘재 밑의 미륵사지는 고려 초기에 조성되었던 약 13,223m²(4천여평) 규모의 대찰로 주흘산을 진산으로 하여 좌우로는 신선봉과 포암산을 끼고 멀리 월악산을 조산으로 하는 중심부에 위치하고 있다. 이 산은 계곡산행과 능선산행을 병행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대미산

* 문경의 산줄기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 *

옛 기록에는 대미산(黛眉山)이라고 하나, 조선조 1936년 발간 된 조선환여승람(朝鮮환與勝覽)의 기록에 퇴계 이황선생께서 대미산(大美山)이라고 명명(命名)하여 현재에도 대미산(大美山)이라고 한다. 또 문경제산지조(聞慶諸山之祖)라는 기록이 있으며 특히 울창한 숲과 돼지골, 심마골, 충 북쪽에 있는 용화구곡이 유명하며,풍부한 식물자원이 있다. 문경의 산줄기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정상에서는 멀리 소백산이 보이고 주흘산, 조령산, 백화산, 희양산, 속리산까지 보인다.

청화산

* 수십리밖 어디에서 봐도 항상 화려하고 푸르게 빛나는 산 *

농암면 내서리와 상주시 화북면 경계에 위치하고 있으며,속리산을 바라보고 있다. 청화산 정상에 오르면 서쪽 아래로 우복동과 용유동 계곡이 한데 이어진듯한 모습으로 내려다 보이며 원효대사가 창건했다는 전통 사찰 원적사가 있다.백두대간이 서쪽으로 뻗어 내려오다가,청화산을 이루고 다시 뻗어 내려 속리산을 형성하였는데, 전설에 의하면 청화산이란 이름이 지어진 유래는 수십리밖 어디에서 바라보더라도 항상 화려하고 푸르게 빛나고 있으며 시루봉도 장엄한 자세로 그 위엄을 덜치고 있다하여 청화산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한다. 이 산을 중심으로 산재해 있는 마을 이름들도 청산리, 또는 청화동으로 불려지고 있으며 청화정, 청화연이란 명칭도 이 산의 이름을 따 부르게 된 것이라 한다.